"아이디어 내봅시다! 크리에이티브가 관건이죠."

일을 하다보면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혹자들은 '크리에이티브'라고 하면, '특이하고, 엉뚱한' 혹은 '발상의 전환'이라고 받아들이기 쉽습니다.

TV광고를 만드는 업을 직업으로 갖고 있는 분들을 만나면, 자신만의 개성을 발산하고자 독창적인 옷차림이나 모습을 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클라이언트를 만나고 기자들을 만나느라 거의 '정장' 차림인 PR  AE역시 딱딱하거나 혹은 너무 formal한 많은 문서뒤로 크리에이티브가 필요합답니다.

'기획'- 이라는 단어에는 '아이디어', '크리에이티브'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어떻게 아이디어를 발상할 수 있을까요? '브레인스토밍'이라던가, '연상법'이라던가 다양한 생각의 방법에 대한 방법을 제안하는 가이드들이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아이디어는 '연상'하는 것이라기 보단, 기존의 것들에서 '찾아내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디어 발상법 (from 제가 받는 community 소식지 +제 생각을 함께 정리하였습니다.)


1. 자료 분석을 통해
흔히 무언가에 대해 알아내려고 할때, 포털과 지식인에 매달립니다. 가장 편한 방법인 '검색'을 통해 내가 알고자 하는 것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자 합니다. 인터넷을 통해 많은 정보를 오픈하고 공유하는 시대이기에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창구를 알고 있는 것은 큰 도움이 됩니다.

2. 현장에서
현장이 가장 큰 답!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그 현장을 쉽게 넘어가지 않고, 현재의 상황 ('problem'이라고 인지되는 것)과 연결하는 통찰력이 있어야겠습니다. '홍보맨은 책상에', '영업맨은 매장에' 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실제 커뮤니케이션이 일어나고, sales가 생기는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건져올려야겠습니다. 

3. 인맥을 통해
네트워크라는 것은 어디서나 큰 강점인것 같습니다. 포털이 온라인 정보원들의 보고라면 인맥은 '오프라인 정보원(나를 둘러싼 stakeholder)'이겠습니다. 좋은 관계를 지닌 좋은 인맥은 훌륭한 정보원이자 '아이디어'원이겠습니다. 

4. reading을 통해
자료분석과 연결되는 고리이겠지만, 다시금 강조하고 싶어 분류를 빼보았습니다. 좋은 책과 글들을 많이 읽고 저장해둔다면 언젠가 '아이디어'가 필요로 할때 pop-up하고 툭 튀어나오기 마련입니다. 평소 관심이 있는 책이나 기사, 블로그의 글을 스크랩하고, 정리해두면 언젠가 power를 발휘하기 마련입니다.

5. 긍정적 마인드를 통해  

좋은 생각은 좋은 기회를 만든다고 하지요. 끝까지 놓치않고 해결하고자하는 (problem solving = idea!)마음이 있다면 아이디어 발상은 어려운 게 아니라고 하네요.

Trend 파악하기
아이디어 발상법을 알았으니 이제 아이디어의 '트렌드'를 알아봅시다.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라도 시대를 거스르면 각광받지 못하는 법 !

많은 것들에 많은 트렌드가 있을 것입니다. 커뮤니케이션 전달의 트렌드는 '스토리텔링'이고 아마 그외에도 더 많은 것들이 있겠지만 하나만 소개하겠습니다.

요즘 광고/ 마케팅의 트렌드는 '스토리'인듯 합니다. 많은 기업들이 제품에 '생명'을 불어넣고자 '스토리'를 만들고, 주목하고 있다고 합니다.


위기의 기업들, 인문학적 상상력에 주목하자 내일신문 경제 | 2009.04.30 (목) 오전 11:55
[편집자 레터] '스토리텔링'의 기술 조선일보 생활/문화 | 2009.05.02 (토) 오전 3:10

아마도 숱한 '아이디어' 중에서 선택된 '스토리'들일 것입니다. 이런 제품에 담긴 스토리 외에도 신문만 읽어봐도 어떠한 정보를 전달하기 앞서 그 정보(fact)에 대해 독자가 이해하기 쉬운 '이야기(OO동에 사는 모모 씨는 최근 **를 사용하면서 어떤 점을 느꼈다.. 어디에서 어떻게 블라블라...)'로 먼저 서두를 여는 것을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광고역시 제품의 장점을 알리는 크리에이티브를 넘어서, 스토리를 도입하고 있습니다. 주말에 TV를 보는데, LG텔레콤 OZ의 광고([CF] 김범, 이연희 - LG텔레콤 OZ 시작편 / 30s. 2009 )가 바뀐듯 하더군요. 약간은 중년층을 타깃으로 늙그레 해보였던 OZ상사의 시트콤을 끝내고, 김범, 이연희 등 신세대 트렌드 아이콘들을 모아, 형형색색의 컬러풀 옷을 입히고 알듯 말듯한 CF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뭔가 '스토리'가 시작되는 느낌의 광고였는데, 어떤 이야기가 그 속에 숨어 있을지 궁금합니다.


현재 최고의 경영학자 중의 한명인 개리해멀(
Gary Hamel)은 "경영의 미래를 예측하지 말고 만들어낼 생각을 하라"고 했다고 합니다.

전 늘 '창조'하는 사람이 앞서나간다고 생각하는데요, 아이디어 발상법도 알게되었고, 트렌드도 파악했으니 (^^) 예측하지 말고, '창조'하는 아이디어 크리에이터가 되어봄은 어떨런지요:)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영업이던, 홍보이던 새롭게 창조하는 사람이 바로 그 회사의 주인이고, 경영자가 아닌가 싶습니다.

+ 덧붙임.
늘 크리에이티브하고 싶은 기획자들을 위해 관련 책도 하나 소개드립니다:)
크리에이티브 마케터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이문규 (갈매나무, 2008년)
상세보기



'PR Power > Exper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득의 비밀이 궁금해?!  (0) 2009.05.25
P&G의 소셜미디어활용기  (0) 2009.05.22
60,000 hit돌파!  (6) 2009.05.11
메시지의 달인?!  (0) 2009.05.07
아이디어 짜내기-크리에이티브해지는 방법!  (0) 2009.05.04
신문읽기 예찬  (0) 2009.04.19

Comment